和​(​Harmony)

by 카코포니(cacophony)

supported by
annielp
annielp thumbnail
annielp I really enjoy the emotional and atmospheric quality of the songs in this album. It has this certain effect on you where it make you imagine all these scenes along with the music, I love it. It's hauntingly beautiful, and I hope more people discover Harmony. Favorite track: Tell me.
theogqc
theogqc thumbnail
theogqc The entire album is haunting and beautiful. It's carefully made and I can see the work put in by 카코포니. 10/10 would recommend
/
  • Streaming + Download

    Includes unlimited streaming via the free Bandcamp app, plus high-quality download in MP3, FLAC and more.
    Purchasable with gift card

      $9 USD  or more

     

1.
03:15
2.
02:51
3.
03:48
4.
5.
04:33
6.
04:38
7.
8.
04:37
9.
02:53

about

폐허 속에서 세계를 다시 쌓아나가는 자의 노래, CACOPHONY의 <和>

슬픔을 이겨내는 방식은 저마다 다양하겠지만, 많은 경우 우리는 슬플 때일수록 슬픈 노래를 찾아 듣는다. 슬픔의 에너지를 더 큰 슬픔을 통해 극복해내는 고전적인 슬픔의 극복 방식이다. 우리의 슬픔과 우울에는 분명한 에너지가 있다. 그리고 그것은 대부분 기쁨의 에너지보다 더 크게 작용한다. 슬픔의 에너지는 지나간 자리를 휩쓸고 폐허로 만들고는 하지만 폐허가 된 자리를 다시 쌓아 올리게 하는 힘도 슬픔의 에너지다. 때로 어떤 감정은 우리에게 다시 살아가야 할 이유와 동력이 되기도 한다. 폐허를 통한 세계의 재구축이다.

CACOPHONY의 <和(화)> 는 그녀가 오랜 병 투병 끝에 떠나보낸 어머니를 생각하며 만든 앨범이다. ‘쥬마루드’라는 그룹으로도 잠시 활동한 적이 있는 그녀는 어머니를 잃고 접었던 음악을 다시 시작했다. 어머니로부터 자신의 예술적 기질을 물려받았다는 그녀는 어머니의 마지막 순간을 보며 다시 음악을 해야겠는 마음을 먹었다. 형언할 수 없는 절망과 폐허 속에서 탄생한 노래들이라는 사실 만으로도 나는 이 앨범의 가치를 객관적으로 판단하기 힘들다.

CACOPHONY가 전곡의 작사 작곡을 맡은 이번 앨범은 듣는 이들에게 어떤 일관된 감정을 자아내게 만든다. 바로 치열하고 처절한 그녀의 목소리에서 나오는 생에 대한 의지다. 그건 하나의 세계가 자신의 앞에서 사라지고 난 뒤에 다시 본인만의 세계를 구축해나가는 이의 시작과 끝을 닮았다. 파괴와 생이라는 모순된 두 단어는 이 앨범 안에서 서로 和를 이루고 있다.

앨범에서는 이제는 세상을 떠난 어머니와 함께 노래하며(숨), 노래 안에서 여전히 어머니를 느끼며(Comme un poisson dans le ciel), 미처 피워내지 못한 그녀의 꿈을 간직하고 살아가겠다는 의지(White)가 느껴진다. 그건 노래할 수 있는 이가 사랑하는 사람을 떠나보냈을 때 할 수 있는 가장 아름다운 추모의 방식이기도 하다.

그녀의 앨범을 들으며 가장 많이 떠올렸던 것은 바로 프랑스의 국민 가수 에디트 피아프였다. 아픈 봄이었지만 당신과 함께했기에 꽃이 피는 것을 기다릴 수 있었다는(봄) 그녀의 목소리는 삶이 늘 잔인한 농담을 던질 때도 인생이 장밋빛이라며 노래하던 애절한 목소리의 에디트 피아프의 모습과 오버랩된다.

둘의 목소리가 갖는 공통점은 무엇일까? 그건 바로 절망과 좌절의 단면을 닮아있다는 점이다. 절망과 좌절을 닮은 목소리라는 것은 축복일까 저주일까. 적어도 한 가지 확실한 것은 이런 종류의 목소리는 절망을 통해 새로운 내일을 노래하는, 파괴를 통해 세계를 재구축하는 이들을 위로하기에 더없이 잘 어울린다는 점이다.

Written by 작가 윤정욱



A song of a person creating world again in ruin, CACOPHONY’s <和>

Ways that people overcome their sadness are various, but most of us find a sad song and listen to it when we are sad. This is the old way to overcome the energy of sadness through bigger sadness. Both sadness and gloom clearly have the energy. And sadness and gloom greatly affect us, compared to the energy of pleasure. The energy of sadness removes traces and ruins something, but the power to recover something ruined is also the energy of sadness. Sometimes, some sentiments can be the reason and motivation we should live. The re-creation of the world through the ruin. The album, CACOPHONY’s <和> is produced as she think of her mother who died after battling protracted illness.

She was a singer of the group, ‘Zumurud’. She stopped her career as the singer because her mother’s death, but she started it again. She thinks she inherited her mother’s artistic talent from her mother. When she experienced mother’s last moment, she decided to begin her career as the singer again. It is difficult to objectively judge this album’s value because songs come into the world in indescribable despair and ruin.

This album that CACOPHONY writes lyrics and composes songs makes people listening to songs in this album feel unchanged. This is the will to live from her fierce and desperate voice. This is like beginning and end of people creating their own world after a world disappears from my sight. Two contradicting words, destruction and living are harmonious(和) in this album.

In the album, she sings songs with her dead mother (breath) and songs still remind her of her mother (Comme un poisson dans le ciel) and she longs for keeping her dream alive (White). This is the most beautiful memorial method they can use when singers lost someone that they love.

While I listen to songs in her album, they often remind me of Edith Piaf, France’s popular singer. She gets sick in spring. However, her voice that because she was with it, she could wait for what flowers bloom(spring) overlaps with Edith Piaf’s sad voice that sings a song, saying life is good even when life always tells cruel jokes

What are two voices’ common feature? Those are like despair and frustration.
Voices like the despair and frustration are the blessing or curse. What is clear at least is that these voices are well harmonious to comfort people creating the world again through the destruction and dreaming the new tomorrow through the despair.

Written by Writer Yoon jeong-uk

credits

released October 4, 2018

Produced by cacophony
Mixed by 곽은정 (@ KWAK studio)
Mastered by bk! of Astro Bits (@ AB room)

license

tags

about

카코포니(cacophony) Seoul, South Korea

A musician based in Seoul, South Korea.Singer

contact / help

Contact 카코포니(cacophony)

Streaming and
Download help

Track Name: 숨 (Breath)
지금 그대 계신 곳 대체 어딜까
이 맘에
이 밤에
어디에
Where would you ever be?
In this heart
In this night
Where would you be?

지금 그대 평온히 주무시고 있나
이 맘에
이 밤에
그렇게
You must be at peace by now
In this heart
In this night
In that way

내 안에서 숨을 쉬며 노래하세요
그대가 원했던 그 멜로디로
내 안에서 꿈을 꾸며 고백하세요
그토록 잡고 싶던 호흡으로
Please sing and breathe inside of me
With the melody you ever wanted
Please confess as you dream inside of me
With the breath you wanted to take at last

지금 나는 여기에 서 있어요
공허와
무게와
나란히
I am standing right here
With the emptiness
With the weight
Side by side

지금 나는 그대를 품고 있어요
공허와
무게와
그렇게
I am embracing you right now
With the emptiness
With the weight
In that way

내 안에서 숨을 쉬며 노래하세요
그대가 원했던 그 멜로디로
내 안에서 꿈을 꾸며 고백하세요
그토록 잡고싶던 호흡으로
내 안에서 살아계세요
Please sing and breathe inside of me
With the melody you ever wanted
Please confess as you dream inside of me
With the breath you wanted to take at last
Please stay inside of me
Track Name: kk
지겨운 하얀 벽
A white wall boring me
팔을 찌르는 바늘들 깊네
Needles deeply sticking my arms
날 안쓰러워하며
자신의 삶의 위안을 찾네
Feeling sorry for me,
look for comfort from their own life.

피 진통
Blood pains
날 놓아주지 않아
They don’t let me go
젊은 내 몸을 놓아
I let my young body go
숨 고통
Breath pains
날 안아주지 않아
They don’t embrace me
내 아픔을 팔아
I relieved my sadness by myself
내 이름을 불러줘
Call my name, please.
내 노래를 들어줘
Listen to my songs, please.

피 진통
Blood pains
그만줘
Please stop
호흡도 역겨워
Disgusting breaths
날 기도한다하며
나의 미래를 없애고 있네
Playing for me, but
they take away my tomorrow


피 진통
Blood pains
날 놓아주지 않아
They don’t let me go
젊은 내 몸을 놓아
I let my young body go

숨 고통
Breath pains
날 안아주지 않아
They don’t embrace me
내 아픔을 팔아
I relieved my sadness by myself
내 이름을 불러줘
Call my name, please.
내 노래를 들어줘
Listen to my songs, please.

피 진통
Blood pains
Track Name: In the end
우연하게 너를 아프게 했던
완벽하지 않은 세상 속에서
In the imperfect world
that hurted you by chance
들고갈 수 있는 것은 없고
주고갈 수 있는 것만 있다니
Nothing to take it,
Something to give you

손에 쥐려 했는데
I tried to hold you in my arms, but
결국 너는 마음에 남는 사람인걸
In the end, you are just in my mind.
악착같이 버텼는데
I did endure like grim death, but
결국 너는 영원히 남은 사람인걸
In the end, you are forever in my mind
모든 슬픔은 여기에 남기고
완벽한 너의 세상 속에서
날아다녀라 자유롭게
You leave your every sadness behind here and
in your perfect world,
fly freely
나를 세상에 던져놓고
훌훌 떠나 날아가버려도
지켜보거라 여유롭게
You make me leave alone in the world
and fly away, but look at me leisurely

손에 쥐려 했는데
I tried to hold you in my arms, but
결국 너는 마음에 남는 사람인걸
In the end, you are just in my mind.
악착같이 버텼는데
I did endure like grim death, but
결국 너는 영원히 남은 사람인걸
In the end, you are forever in my mind
Track Name: Comme un poisson dans le ciel
Aide-moi à voler, s’il te plaît.
Mes branches seront les belles ailes
Aied-moi à m’échapper, s’il te plaît
Je renaître à nouveau tout dans le ciel

Maman dit que nous avons le destin de nager
Notre lèvres, c’est pas pour chanter
Mais je sais que je la vie différente
Mon rêve, c’est au dessus de la mer

Aide-moi à voler, s’il te plaît.
Mes branches seront les belles ailes
Aied-moi à m’échapper, s’il te plaît
Je renaître à nouveau tout dans le ciel

Je vole
Je danse
Je touche un nuage
Je sens
Je vie
Je respire encore

Aide-moi à voler, s’il te plaît.
Mes branches seront les belles ailes
Aied-moi à m’échapper, s’il te plaît
Je renaître à nouveau tout dans le ciel
Track Name: Sickboy
잠에 들 수도
깨어 있을 수도 없어
거리를 헤매는 sick boy

Can’t sleep
Even can’t awake
Wandering the street sick boy

술 한잔으로
해결되지 않는
너의 티셔츠 안의 심장

With a drink
Unsolved
Heart in your shirts,

괴로워 하지 마
외로워 하지 마

Don’t be in a pain
Don’t feel lonely


나의 Sick boy
너가 찾는 평온이 나에게 있어
나의 sick boy
나는 너의 간절한 think killer
My dear Sick boy
Calmness you find is in me.
My dear Sick body
I’m your desperate think killer


틀에 속할 수도
벗어날 수도 없어
쓰러져 있는 sick boy

Neither stereotyped
nor escape from it
Broken sick boy

입맞춤으로
잊혀지지 않는
널 끈질기게 따라온 고독

With a kiss
Unforgettable
Chasing solitude

괴로워 하지 마
외로워 하지 마

Don’t be in a pain
Don’t feel lonely

나의 Sick boy
너가 찾는 평온이 나에게 있어
나의 sick boy
나는 너의 간절한 think killer

My dear Sick boy
Calmness you find is in me.
My dear Sick body
I’m your desperate think killer



뜨거운 불빛이 빛나
차가운 밤이 곧 끝나
뜨거운 불빛이 빛나
차가운 밤이 곧 끝나

The hot light shines
The cold night ends soon
The hot light shines
The cold night ends soon


나의 Sick boy
모든 고통의 끝이 여기 있어
나의 sick boy
나는 너의 유일한 think killer

My dear Sick boy
This is the end of the pain .
My dear Sick boy
I am your one and only think killer
Track Name: Tell me
아이가 혼자 남아 기다려
아이가 혼자 다른 생각을

A child waits alone
A child thinks of different things

눈동자 속을 헤엄치는 기분은 어떨까
사랑받고 싶어서 짓는 웃음 말고
사랑받아서 짓는 웃음은 어떨까

What would it be like to swim in the apple of the eyes
What would it be like to smile being loved by someone,
not to smile wanting to be loved

Tell me you love me tell me you love me

그리운 품을 가지는 기분은 어떨까
너무 외로워서 내는 화 말고
지키고 싶어서 내는 화는 어떨까

What would it be like to have mother’s arms
What would it be like to get angry to protect someone who belongs to me
Not to get angry feeling lonely

Tell me you love me tell me you love me
Track Name: 로제타(Rosetta)
로제타
Rosetta

시궁창 속에서 희망을 보았던 밤.
Stuck in the gutter, hope is flickering through the night

당연히 희망은
그녀를 스치기만 해.
Of course, hope just grazes by her

알잖아,
You know
그녀는 웃을 수도 춤을 출 수도 있는 여자야.
She’s a girl who can smile and dance

알잖아,
You know
그녀는 사랑할 수도 꿈을 꿀 수도 있는 여자야
She’s a girl who can love and dream

로제타, 그녀를 구해줘
Rosetta, please save her
로제타, 그녀를 안아줘
Rosetta, please hug her
로제타, 그녀를 구해줘
Rosetta, please save her
로제타, 그녀를 안아줘
Rosetta, please hug her

엄마처럼 살아갈 수도 없었던 밤
Can’t live as a mother through this night

우스운 현실은 죽음마저
선택 못 하게 해.
Reality has a sense of humor, can’t even take my own life.

알잖아,
You know
그녀는 아이일 수도 어른일 수도 있는 여자야
She’s a girl who can both be a child and an adult

알잖아,
You know
그녀는 힘을 그녀는 빛을 품은 여자야
She’s a girl who has strength and light.

로제타, 그녀를 구해줘
Rosetta, please save her
로제타, 그녀를 안아줘
Rosetta, please hug her
로제타, 그녀를 구해줘
Rosetta, please save her
로제타, 그녀를 안아줘
Rosetta, please hug her

사랑하려 할수록 미워하게 되고
The more you love, the more you hate
미워하려 할수록 사랑하게 되지
The more you hate, the more you love
그녀의 마음을 마주할 유일한 당신
You are the only one who can touch her heart

로제타
Rosetta

로제타
Rosetta

로제타
Rosetta

로제타
Rosetta
Track Name: White
시간을 멈추겠다는
소년의 장난대로
나는 멈춰 버렸어
As the boy’s prank
To stop time
I’m stopped

돌고 돌아도 결국
다시 그 시간으로
돌아와 버렸어
Round and round
But once again came back
To the time I left

잃어버린 기억도
모르겠는 내일도
괜찮다고
영원히 속삭이네
Memory I lost
Uncertain tomorrow
All is fine
Whisper eternally

그대의 품
그대의 눈
그대 그대
In your arms
Your eyes
My dearest one

그대의 꿈
그대 속에서
나 나
Your dream
Inside of you
Me, me
소리도 없이
색채도 없이
나는 멈춰 버렸어
Without a sound
Without a color
I stopped

뛰고 뛰어도 결국
다시 그 시간으로
들어와 버렸어
No matter how fast I run
I came back to the moment
That I left

흔적 뿐인 상처도
손금 위의 불행도
괜찮다고
영원히 속삭이네
Scar with trace
Misfortune on the palm
All is fine
Whisper eternally

그대의 품
그대의 눈
그대 그대
In your arms
Your eyes
My dearest one

그대의 꿈
그대 속에서
나 나
Your dream
Inside of you
Me, me



그대 나 그대 나
그대 나 그대 나
Dearest you and me Dearest you and me
Dearest you and me Dearest you and me

그대의 품
그대의 눈
그대 그대
In your arms
Your eyes
My dearest one
Track Name: 봄(Spring)
텅 빈 너와
갇힌 내가
마주한
어지러운 스무살
Empty you
And trapped me
Together faced twenty summers

높은 너와
낮은 내가
감당해야했던 긴 4월
High you
And low me
Suffered from long April

아픈 봄이었지만
너와 함께한
겨울이 있었기에
나는 늦게 피는 꽃을
기다릴 수 있었어
Spring was painful
But I could wait for the
Late-blooming flower
Thanks to the winter with you

난 너를 채워주고
넌 나를 해방시켜
우린 고작 지금 스물다섯
I fill you
And you free me
We are only twenty five now



난 너를 안아주고
넌 나를 일으켜
예쁘게 피어날 5월
I hug you
And you raise me up
May will bloom

아픈 봄이었지만
너와 함께한
겨울이 있었기에
나는 늦게 피는 꽃을
기다릴 수 있었어
Spring was painful
But I could wait for the
Late-blooming flower
Thanks to the winter with you

피어나
Bloom
피어나
Bloom
피어나
Bloom

피어나
Bloom
피어나
Bloom
피어나
Bloom

If you like 카코포니(cacophony), you may also like: